click here 토토로

click here 토토 수익으로 내 집, 내 차 마련하기

click here 토토 수익으로 내 집, 내 차 마련하기

click here 뭘 했다고 절반은 어디갔나 싶은 억울함도 생기지만 위로와 격려로 남은 시간을 또 

살아가야 하는 답도 없고 불안하지만 그래도 최선을 다해 click here 이 시기를 잘 살아 냈다고 

말할 수 있었음 합니다. 역사에 남을 한해의 증인이 되서…

것도 내 나라 떠나 머나먼 외국땅에서….(엄마…ᅲ.ᅲ.) 어느 곳에서든 건강하게!! 

일단은 무조건 건강하게!! 용감하게 잘 살아야 겠습니다.

힘들어도 힘을 내야하니 더 힘든 모든 분들을 진심으로 응원하고 기도합니다!

두달전부터 맘카페 수소문해서 click here 알아낸 업체를 통해 어제 드뎌 이사했어요. 

어제의 감격(?)이 가시기전에 후기 남기려구요ᄒᄒ

그간 5번의 이사를 했었지만 이번 6번째가 남편도 엄지척하는 최고의 업체였어요.

약속하신 아침8시에 딱맞춰 힘찬 인사를 하시며 등장과 동시에 정말 진짜로 착착착~

 일사분란하게 짐을 싸시는데 빡빡한 7.5톤 짐을 순 식간에 정리해 버리셨어요. 

게다가 외국인분 없이 남자4분, 이모1분 고수냄새 풍기시는 분들로만 이뤄진듯.

당일 도배, 등교체 작업도 함께 진행되어서 대기와 지연이 있는 일정인데도 한결같이 즐겁게 

하시는 모습이 곁에 있는 저도 안심하게 하 시더라구요. 아파트동 아래 화단과 수목간격의 

미세한 차이때문에 사다리차없이 엘리베이터 이사를 했다던 저희동에 전례없는 

사다리차이용 이사를 하신 분들을 만난건 행운인듯해요. 이사팀과 호흡맞는 사다리차기사님이 

해주셨어요!!! 덕분에 이사,도배,등교체 다하고도 저녁8시에 마쳤고요. 

click here 토토에 관한 유투브 알고리즘은 대단하다

참, 양영광 실장님은 팔부상으로 합류는 못하셨어도 사다리차 관련해서도 관리실에 

알아보시고 이것저것 살펴봐주셔서 감사했어요.

옷이며 아이장난감, 장식품, 책장의 수많은 책까지 기존에 놓인 순서대로 딱 정리해주시고 

감사했던건 거실서재화 한다고 5단인테리어책장 3개를 붙여서 책을 꽂아놓으니 아이가 

책 꺼낼때마다 살짝 흔들리는게 걱정되긴했는데 글쎄 그걸 말씀들지도 않았는데 살펴보시더니 

밑받침과 전체고정작업을 알아서 해주신거에요. 눈물날뻔….

짐 내리기전 몇차례 쓸고 닦고 짐 정리후 또 몇차례 쓸고닦고 당일이사라 

청소업체도 못불렀는데 이렇게 해주시니 또 감사했어요. 또 필요한 부분있음 연락달라는 

메시지도 감동이고….. 이모님은 막판에 체력이 달리셨는지 힘들다는 말씀을 좀 

하시긴했지만…. 그래도 모두 끝까지 열정으로 멋진 팀웍보여주신 이사갤러리 18호팀 

영광익스프레스 무한칭찬 합니다. 감사합니다.

<< 도배 >> 이건 카페 물어보고 하다가 as도 있고그러니 그냥 제가 별내업체 

네이버에서 찾아서 갔어요. 첫 만남부터 막 친근하게 인사해주시고 설명도 자세히 

해주시고 커피도 챙겨주시고… 도배하기 전에도 궁금한건 바로바로 연락주라시며.. 

알고보니 생활의 달이 나오셨더라고요…ᄏᄏ 도배어벤져스팀을 꾸리셔서는 정말 

몰딩에 맞춰 깔끔하게 어디하나 손볼데없이 도배해주셨어요. 집이 완전깔끔!!! 

이삿짐센터에서도 칭찬 할 정도?! 다하시고도 수정할곳 생기면 또 연락달라 그러시고… 

숙련자분들 5명과 사장님도 함께…모두 정말 감사드립니다.

둘째를 재우려고 누웠다. 쫑알 쫑알 종알 옹알~~오~ ~~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잠이 들었다. 

아내가 깨워서 일어나보니 10시 반이 지났다. 정신을 차리느라 잠시 멍~~~

11시가 다 되어 주로에 섰다. 낮에 내리던 비는 그쳤다. 아름다운 밤 달리기… 

click here 토토 안전하게 즐기고 싶은 사람 모여라

아름은 한아름을 뜻하는 것이 아닐까? 두 팔 가득 들어올 수 있는 무엇, 

특히 먹을 것이라면 좋지 않을까? 美가 ‘큰 양의 머리는 먹을 것이 많아서 좋다’는 의미가 

있다하니, 일맥상통하는 것 같기도 하다.

국제고 부근을 지나는데 악취가 심하다. 이곳을 지날 때, 여러 번 맡아봤지만, 

너무 심한 악취다. 설마, 사체가 썩는 건 아니겠지? 오싹하다.

산책로로 만든 인도는 페인트까지 칠해서 미끌거린다. 경계석과 점자블록 사이, 

한뼘 반 정도의 공간에 벽돌블럭이 일정하게 놓여 있다. ‘이곳을 밟고 달리자.’

 계단 모양의 무늬가 반복된다. 1km 쯤 가니, 가로 세로로 단순하게 놓여 있다. 

가로세로 연구소, 에이 재수없는 생각… ᄒᄒ

잠시 비가 흩뿌리듯이 날리더니, 그마저도 잦아들었다. 어떻게 15km를 채울까? 

세 바퀴를 돌아가는데, 신호등이 딱 맞게 초록불이 들어왔다. 좌우를 살피며, 

손은 들지 않았지만, 차들에게 내 존재를 알리면서 천천히 건넌다. 달리는 모양이 8자를 그리지 않을까?

꿀벌들은 8자 모양의 춤을 춘다. 먹이의 방향, 거리, 맛, 양, 품질…

이런 많은 정보를 담고 있는 지는 모르지만 8자 춤을 춘단다. 아마도 꿀벌은 

내가 달리며 그리는 8자는 인식하지 못하겠지? 인식의 범위가 다르기 

때문에 큰 공간은 알아차리지 못할 것이다.

길이 있어서 달리는데, 내가 의도한 길은 아니지 않은가? 지도로 확인한 길이니 

안심하고 달리는데, 직접 눈으로 볼 수 있는 크기가 아니니, 지도를 보지 않았다면

나도 내가 달리는 이 길이 8자와 닮았다는 걸 모르지 않을까?

3회전을 달리는 중에 다음 블럭으로 이어지는 신호등이 초록이다. 

아마, 1회전 거리는 상당히 짧을 것이다. 1.3km… 세 블럭을 달린 후, 

가운데 공원길로 달리면 꼬치 모양이 되지 않을까? 한자 땅이름 곶 串이 되려나? 

음~네모가 하나 더 많다.

비가 제법 거세진다. 흩뿌리며 안경만 불편하게 하던 세기에서, 

볼을 타고 내릴 정도까지 강해졌다. 옷자락에 핸드폰을 감추고 달린다. 

왼손만으로 팔치기를 하니 힘이 안난다. 몸의 균형도 무너지는 것 같다.

언젠가 주로에서 만났던, 외팔로 풀을 달리시던 그분은 얼마나 힘이 들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