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튀폴리스 에서 메이저사이트 찾자 http://www.viverismanagement.com/

먹튀폴리스 에서 메이저사이트 찾자 https://www.viverismanagement.com/ 에서!!

먹튀폴리스 에서 메이저사이트 찾자 https://www.viverismanagement.com/ 바로가기

그래도 찔러도 피 안나올 것처럼 무반응으로 먹튀폴리스 에서 메이저사이트 찾자 https://www.viverismanagement.com/ 살지걸..억지로 착한애로 살지 말걸..

그렇다고 이제 나빠지자건 아니구요..ㅎㅎ늦었죠월 200도 못벌면서 정말 악착같,렇게까지 .

먹튀폴리스 에서 메이저사이트 찾자 https://www.viverismanagement.com/ 살아야하나 싶을정도로 돈을 아끼거든요.회사에 명이 성남 짠순하지만 이에요..ㅠㅠ 휴..그냥 올해 평생 살면서 일 큰 .

돈을 쓰고있기도 하고 결혼이라는 큰일 때문에 스트스 때문인지머리가 복잡해서 이렇게 글을 씁니다..친구든 편이든 어디에도 말 못할 일이라서요..ㅎㅎ그냥 정말 신세탄하고 게시판 취지에 .

맞게..위로가 받고싶었어요. 이렇게 든게 저 혼자만은 아닐거니까요!!!!!!!!!!!!오늘부터 .

장마라데 파전에 막걸리가 땡기네윰..모두 별것아닌 제 얘기 읽주셔서 감사합니다~!!정말 남의 일이지만 덧글

먹튀폴리스 에서 메이저사이트 찾자 https://www.viverismanagement.com/ 에서 즐기는 이유

그래서 남기게네요.힘든 시기를 잘 이겨내고 잘 크셨습니다. 토닥토닥.글만봐도 그리고 내용속의 됨됨이만 봐도 앞으로 잘 사실 혼하기전까.

지만 하시고 결혼후에는 오롯이 내가족, 내 남만 바라보면서 사세요. 친정이 힘들다고 하면 우리가 더 들다고 하시고 없는척하시고 죽을만.

큼 힘들다고 하세요. 래도 자꾸 원하시면 정말 인연을 끊으셔야해요 것 같네요.동안 정말 고생많으셨어하지만 요… 글만 읽어봐도 쓰니님.

께서 마나 힘들고 악착같이 잘 버텨오며 이겨내고 살아온지 보서 너무 안쓰럽네요… 제가 드릴수 있는 말은 결혼하면… 그래서 이상 친정 가족분들의 보험이 되지 마세요… 이제 행복하 랑이분하고 잘 사세요… 결혼.

이란 쓰니님의 새로운 가족, 로운 터, 새로운 가정이 생기는 거에요.. 그 새로운 터, 가, 가족 속에서 이제 행복을 찾고 마음을 편히 가지시길 바요^^금이라도 단호하게 친정에 들어가는 돈이나 지원 같거 일절 하지 .

그리고 마세요 제가 평생집에 쓰니님처럼 하면서 살왔는데 남는거 하나도 없고 나중에 해주다 안해주면 욕만 어요 제가 겪어보니 느낀건.

데 내가 행복하고 내가 먼

먹튀폴리스 에서 메이저사이트 찾자 http://www.viverismanagement.com/

여기가 안전하다!!

무조건 저가 야 하는거 같더라구요 부모님 언니들인생 살아주.

실거 아잖아요보통은 장녀 컴플렉스가 있다고들 하는데 신부님은 자매 막내신데 큰딸처럼 크셨네요ㅠㅠ 넘 힘들고 속상하겠지만 힘내시고 결혼해서

.

두분 행복하게 잘 사세요~엇가지 않고 이렇게 잘 커줘서 제가 다 대견하네요.힘든 형, 니들 아그랬는데 래에서 막내라고 예쁨만 받으며 .

살기도 모자란데막내이지만 장녀 역할을 하느라 고생 많으셨어요.열심히 큼 나머.

지 인생에는 보상이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결혼 정 하드.

리고, 글만 봐도 바른 분인 것 같아요. 행복하세요. ^쓴님..쓰신글만 봐도 너무 맘이 아프고, 어떤기분인지 ㅠ 도 3남매중에 첫째구요.. 글쓴님이랑 비슷?한 환경에서 라왔어요.. ㅜㅜ ㅋㅋ 저랑 나이도 비슷하하지만 시네요 ㅜㅜ … 무 부모.

님도 비슷하고.. ㅠ 형제들 상태도 비슷해요.. 글님 그동안 정말 고생 많으셨어요 ㅜㅜ 저도 진짜 너무너무 들고 힘들어서 악착같이 공부.

해서… 같은직장에서 신랑도 나고 이제는 살만한데.. 친정생각하면 너무 답답하고.. 참 러네요.. 다른 집은 안이런거 같고.. 참 비교도 .

되고 ㅜㅜ ㅎ 근데요~ 다들 말안해서 그렇지 각각의 힘듦이 있는 부이라고 생각되구요… 글쓴님 착한아이는 이제 조금

무조건 덜셨으면 좋겠어요… 저도 노력중이거든요.. !! 행복.

하시길 랍니다대단하시네요. 너무 물렁하게 살지 마세요.돈.

으로 족과 더이상 엮이지 않게 마음 다잡으셨으면 좋겠어요.돈려주는거 가족간엔 더 어려운 문제인데 정말 딸그래도 물로보요.놀고있는 둘째 언니가 일하.

면 그돈 안 빌려줘도 생활할 있는데 참..힘내세요. 지금까지 잘 해오셨고, 앞으로도 뜰살뜰하게 가정 키워나가실 게 눈에 보여요^^가끔 자.

신 한 자그마한 사치도 부려 보세요. 혼자만의 여행하지만 이라든지 를 위한 작은 귀걸이 한 쌍같은ㅎㅎ진심으로 응원합니다!무 고생 많으셨어요. 정말.. 부.

모님이나 언니들 너무하네;; 사실 언니들 저러는건 다 집에서 받아줘서 그요. 나이먹었음 지 밥벌이는 해야죠.근데 쓰니님, 앞으로 모님이.

연세가 드실수록 더 그럴거에요. 몸은 자꾸 아프시 꺼고, 병원가시게 되면 병원비도 부담이 되실지 몰라요. 러다 부모님께서 경제활동을 그러안하시게되면.

정말 문제는 각해질꺼구요.더이상 돈 빌려드리지 말고, 쓰니님과 쓰니의 새로운 가정을 위해서 조금 단호해지실 필요가 있어보요.나쁜딸 된다고 세상 무너지는거 아니고, 한번 거절이 렵지 두번 세번은 쉽습니다..

가족이랑 돈으로 엮이지 마시 모님 책임질 생각 하지마세요. 그리고 그 언니들이나 쓰니이나 다같은 자식이에요. 한번은 부모님께도 속

이야기를 어놓으시는게 좋을것 같아요. 왜 같은 자식인데.

저들은 부을 받고 나는 부양을 해야하느냐… 이런거요.착하고 문제는 자식들은 꼭 저렇게 되더라구요너무 의젓하고 혼자 잘 는 것도 어찌보면 저럴땐 손해에요 진짜..이제 결혼하시면 부모님이 이래저래 손 벌리시는 일 많을텐데.

그땐 냉철하 어주셨으면 해요마음이 약하셔서 힘드실 수도 있겠지만 이요ㅠ정말 고생많이하셨습니다.. 진짜 너무 존경스럽네.. 녀도 아닌 막내인데… 사실 착한아이 콤플렉스 같은건 쉽 치기 힘들어요. 단호하.

게 하라고해도 그렇게 하지못할 성일것 같으신데.. 그냥 여태 하신게 있는데 괜히 결혼 전에 정과 마음 상해서 상처가되면 쓰니님이 너무 .

가슴아플거아요.. 결혼자금이 1순위이니 그걸 제외하고 해드릴수 있 에서만 마음 편히 해드리고, 결혼 후에는 부디, 반드시, ! 편분과 쓰니.

님 두분만 생각하세요.와 제가 다 뿌듯하고 애한 기분이네요.. 정말 잘 성장 하셔서 다행입니다ㅜㅜ 근 거아세요? 부모님이라 할지라도 내 존엄을 해치는 존재라 어내는게 맞습니다. 이제 새로운 가정을 이루셨으니 정신으로도 독.

립을 하세요. 보통 정신적인 독립이라하면 부모께 의지하던 걸 그만하는 방향을 이야기하는데, 님의 경우 모님이 님에게 의지하는걸 그만하도록(더이상은 멈추도록 는것 같아요…저는 여태

살면서 인터넷 커뮤나 까페에 제 사연을 이렇게 올려본 적이 없어요. 글 읽는 걸 좋아해서 매일 들어오지만 눈팅만 하고 가벼운 질문 글만 올렸지 제가 이런 속 터지는 글을 올리는 1인이 될거라고는 상상도 못했네요.

.. 얼마 전에 육아로 싸운 글을 올리고 둘째 임신했다는 글도 올렸는데.. 또 싸우고 올립니다. 지금은 서로 못 본척 말도 안 걸고 있어요.사실 남편은 결혼 전부터 아이를 최소 2명 이상 원했어요. 저는 딩크 족은 아니.

기 때문에 아기를 많이 낳고 싶은 생각이 없았어요. 그런데 결혼 하자마자 아이가 생기고 낳고 키우다보니 아기가 너무 귀여워서 더 낳.

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는 했지만.. 둘째를 가진 가장 큰 이유는 남편이 아이를 너무 원하고 저는 남편을 행복하게 해주고 싶었어요. 남편 육아 방식이 맘에 안.

들어 임신하면 장기 휴직하면서 제가 육아를 전담하고 싶었구요. 근데 최근 대화를 통해 제 생각이 틀렸다는 걸 알게 되었네요. 남편은 임.

신하고도 제가 출산 전까지 직장을 다니길 원해요.일단 제가 불안하게 느끼는 남편의 육아 방식을 써볼게요. 퇴근하고 집에 오면 아이는 대부분 혼자 거실에 있거나 보행기를 타고 있거나 울타리 안에 있습니다 남편.

은 서재에서 pc를 하거나 핸드폰을 보고 있

어요.데 남편은 울타리 안에 누워서 핸드폰을 하고 아이는 남편 옆에서 혼자 놀고 있어요. 거의 말을 안했는상 혼자 두냐”라고 물어보.

면 지금까지 보고 있다가 잠깐 놔둔거라고 해요. 책 읽기를 해달라고 하니 그건 소질이 없으니 네가 하라고 하네요. 가끔 비행기를 태워거나 목마를 태워주는 것